2020.01.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
  • 구름조금강릉 3.7℃
  • 맑음서울 0.6℃
  • 구름조금대전 0.1℃
  • 맑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1.7℃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3.2℃
  • 구름조금금산 -1.5℃
  • 맑음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정보


[文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 “일부지역 부동산 가격 원상회복까지 돼야”

“지금의 대책 시효 다했다는 판단서면, 보다 강력한 대책 내놓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투기를 잡고 안정시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더 이상 가격이 인상되지 않도록 하는 것 뿐 아니라, 일부 지역은 우리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렵고, 위화감을 느낄만큼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그런 가격은 원상회복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안정화의 목표가 현상수준 유지인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부동산 정책적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부동산 대책을 내 놓으면 결국 우회적인 투기수단을 찾아내는 것인 투기자본의 생리이기 때문에 정부는 지금의 대책이 시효를 다했다라는 판단되면 또 보다 강력한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며 “부동산만큼은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유세 강화’ 부분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크게 보면 보유세를 강화하고 거래세를 낮추는 게 맞는 방향이라고 본다”면서도 “보유세 강화는 사실상 공시가격이 현실화되면서 인상이 이뤄지고 있는 상태고, 거래세 완화 부분은 당장 지방정부의 재원이기 때문에 바로 낮추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원상회복의 기준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그런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 달라”고 애둘러 표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檢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불구속 기소…曺 "결론 정해둔 수사, 법정에서 반박"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결론을 정해둔 수사'에 맞서 전면적으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혐의에 대해 검찰은 저를 피고인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7일 검찰의 기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그 허구성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다"라며 "그러나 가족 관련 문제에서 '공정의 가치'가 철두철미 구현되지 못한 점이 확인되었던바, 도덕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후적으로 볼 때,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다.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렇지만 저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