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19.9℃
  • 맑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8.1℃
  • 흐림제주 20.7℃
  • 맑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조금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야생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발견…정부 방역망 뚫리나

연천·철원서 동시에 ASF 바이러스 확인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정부의 ASF 바이러스 방역망이 뚫릴 위기에 봉착했다.

 

환경부는 12일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1개체와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각각 1개체 총 2개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야생 멧돼지 개체는 모두 민간인 통제선(이하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한 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야생 멧돼지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현실화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ASF 바이러스가 경기도 북부 지역에서 돼지 최대 주산지인 충남과 강원도로 더 확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ASF 바이러스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파주와 김포, 연천 내 모든 돼지를 수매·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지역을 구분없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만큼 대응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한 것이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추가적인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