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20.9℃
  • 박무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0℃
  • 박무광주 20.6℃
  • 흐림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8.1℃
  • 박무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15.9℃
  • 흐림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 파주 파평면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10번째 발생

2일부터 48시간 동안 경기, 인천, 강원 돼지농장·도축장 등에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소재 한 돼지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발병 10번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전날 경기 북부 중점관리지역 내 소재한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소재 돼지농장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ASF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 예찰과정 중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소재 돼지농장 1개소에서 ASF 의사환축이 확인됐다.

 

이에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에 대한 의심축 신고 접수와 예찰검사 중 의심 확인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

 

파주시 파평면 돼지농장은 ASF 확진에 따라 발생농장 반경 3km 돼지는 살처분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고, 발생원인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파주시 적성면 돼지농장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를 거쳐 ASF 확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2일부터 48시간 동안 경기, 인천, 강원을 대상으로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에 대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일시이동중지 기간 중 경기·인천·강원의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등 축산관련시설은 청소와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가축운반차량, 분뇨운반차량, 사료차량 등 축산 관련 차량은 운행을 중단하고, 차량 내외부에 대한 철저한 세척과 소독을 실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법무부, 친일파 이해승·임선준 후손 상대로 22억대 토지 환수소송 제기
정부가 친일파 이해승, 임선준 후손이 물려받은 토지 환수를 위해 소송에 나섰다. 법무부는 16일 친일 반민족 행위자로 지정된 이해승과 임선준 후손을 상대로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토지 등 15필지에 관해 의정부지방법원 및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에 소유권이전등기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상 토지는 2만1,612㎡로 공시지가 기준으로 22억4,000여만 원에 달한다. 이해승은 조선 왕실의 종친으로 1910년 21세의 나이에 일본 정부로부터 후작(侯爵) 작위를 받고, 은사공채 16만2,000원을 받았다. 일제 강점기 동안 일본의 통치에 적극 협력했는데, 1940년대 조선총독부 외곽단체인 국민총력조선연맹 평의원과 최대 민간단체인 조선임전보국단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임선준은 1907년 이완용의 친일 내각에서 내부대신을 맡아 대한제국 고종 강제 퇴위와 한일신협약 체결 과정에서 적극 협력했으며,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에 협조한 공으로 일본으로부터 자작 작위를 받았다. 이해승과 임선준은 2007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지정됐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친일행위자가 국권침탈이 시작된 러·일전쟁 개전 1904년 2월부터 1945년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