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5.2℃
  • 박무서울 7.7℃
  • 박무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0.7℃
  • 맑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9.2℃
  • 맑음제주 12.9℃
  • 흐림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9.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사회


탈북자 감소세 속 중년·고령 탈북자 수 증가해

 

2015년 이후 연도별 탈북자 수가 감소세인 것에 반해, 중년 및 고령층 탈북자는 오히려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탈북자 수 현황’을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탈북자 수는 1,137명으로, 2015년 1,275명에 비해 10.8% 줄었다.

 

연도별로 확인해 보면 2015년 이후 2016년 1,418명으로 증가했으나, 2017년에 다시 급감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40대 이상 탈북자 수는 지속적으로 압도적이기는 하지만, 4년 사이 해마다 감소하는 모습이다. 

 

특히 20대 탈북자는 탈북자 수 자체가 증가한 2016년 이후 2017년 약 20%, 2018년 약 11%씩 감소했으며, 30~40대 탈북자 수도 눈에 띄게 감소했다.

 

반면 50대 이상 중년·고령층 탈북자는 오히려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사이 50대 탈북자냔 약 27%, 60대 이상 탈북자는 3% 증가율을 보였다.

 

연령별 탈북자 비율이 이러한 변화를 보이는 것과 관련해 정확한 원인이 분석되지는 않았지만, 탈북자 수 자체가 감소한 것은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국방경비대 경비 강화와 중국 측의 철저한 감독에 따른 것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입국 후 부적응에 대한 문제가 북한 내에도 전해져 탈북 인원이 줄어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 의원은 “탈북자 동향에 따라 탈북자 적응 및 지원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유연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중년 및 고령층 탈북자 수가 증가하는 원인을 분석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만한 사항이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