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7 (토)

  • 맑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8.4℃
  • 맑음대구 19.0℃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19.3℃
  • 맑음제주 20.1℃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7.5℃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교육


경기도교육청, 지역 유관기관과 협력 직업계고 취업 지원한다

22~29일, 직업계고 유관기관 네트워크 협의회 개최

URL복사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2일부터 29일까지 4개 권역별로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를 위한 ‘2019 권역별 유관기관 네트워크 협의회’를 개최한다.

 

도교육청은 직업계고와 지역별 고용을 지원하는 유관기관, 교육청 간에 긴밀한 협력 체제를 마련해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맞춤형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협의회를 마련했다.

 

협의회는 31개 시군을 중서부(22일), 남부(23일), 북부(27일), 동부(29일)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경기도의회, 경기도청, 경기도일자리재단, 시‧군 일자리센터, 고용지원센터, 지역별 산업협회 등 권역별 50여 개 유관기관 담당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권역별 협의회에서는 ▲유관기관(단체)별 취업 정보 공유, ▲직업계고 학생 취업역량 강화, ▲고졸 미취업자 취업 매칭, ▲유관기관(단체)별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도교육청은 협의회에서 유관기관 간 연계를 강화해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률과 취업의 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경기도교육청 황윤규 미래교육정책과장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학교와 유관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직업계고 학생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길러 취업을 활성화하는 직업교육 생태계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명, '허위사실공표죄' 파기환송심서 무죄…대권 족쇄 완전히 풀렸다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TV 선거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심담)는 이날 오전 11시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해당 사건의 항소심은 이 지사에 대해 "피고인이 강제입원 절차를 진행하며 진행 상황을 수시로 보고 받았으면서도 TV 선거토론회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언한 점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처리되며 피선거권이 5년 동안 제한된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7월 상고심에서 "이 지사가 상대 후보의 공격적 질문에 대해 소극적으로 회피하거나 방어하는 취지의 답변 또는 일부 부정확하거나 다의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는 표현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반대 사실을 공표했거나 전체 진술을 허위라고 평가할 수 없다"라며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에 돌려보냈다. 판결 직후 이 지사는 법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 최후 보루인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라며 "언제나 그랬듯이 사필귀정을 믿고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