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8.3℃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생활


해외 직구 일부 세정제에서 '금지 보존제' 기준치 초과 검출

25개 제품 중 7개 제품에서 CMIT, MIT가 검출, 폼알데하이 기준치 초과

URL복사

 

최근 해외직구를 통한 구매가 늘어나고 있는 분사형 세정제와 살균제에서 사용이 금지된 보존제가 검출됐다.

 

28일 한국소비자원이 해외 온라인쇼핑몰 및 국내 구매 대행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분사형 세정제 및 살균제 2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CMIT, MIT 등과 같은 국내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MIT(Methylisothiazolinone)와 CMIT(Methylchloroisothiazolinone)는 일정 농도 이상 노출 시 피부, 호흡기, 눈에 강한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이에 화학제품안전법에서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으로 분류해 분사형 제품에는 CMIT, MIT와 같은 보존제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소비자원의 검사 결과 조사대상 25개 중 7개(28.0%) 제품에서 CMIT, MIT가 검출되거나 폼알데하이드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그러면서 소비자원은 "화학제품안전법에서는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의 판매를 중개하거나 구매를 대행하는 자는 안전기준의 확인 및 표시기준 등에 부적합한 제품의 중개 및 구매 대행을 금지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CMIT, MIT가 검출된 7개 제품 모두 국내 구매 대행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중 6개 제품은 제품 또는 브랜드 홈페이지에 해당 성분이 함유돼 있다는 사실을 표시하고 있다"며 "구매 대행 사업자가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음에도 구매대행 금지 의무를 소홀히 하고 있다"고 했다.

 

소비자원은 환경부와 공동으로 국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구매 대행 사업자에게 해당 상품의 판매 중지를 권고했다.

 

아울러 소비자에게 해외직구 제품은 국내에서 제조되거나 정식 수입 통관되는 제품과 달리 안전기준 적합 검사를 받지 않아 구입 시 주의가 필요하며, 제품 또는 브랜드 홈페이지를 통해 CMIT, MIT 성분명이 표시된 생활화학제품은 구매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조국 전 장관, '조국은 중국 간첩' 주장 유튜버들 고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다수의 유튜버를 고소한 한 조사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들에 대한 민사소송도 진행하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자신이 고소한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의 내용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이 소개한 유튜버는 지난해 8월 '법꾸라지 조국, 법무장관 되면 중국에 대한민국을 갖다 바친다. – 조국의 조국은 뒷배 중국, 강력한 의혹 사모펀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조국의 진정한 의혹은 조국과 문재인 일당들에게 뒷배가 있는데 그 뒷배가 바로 공산주의 종주국 중국이 그들의 뒷배라는 사실이다", "조국도 중국을 자신의 사상적 고향으로 여기고 충성을 바칠 대상으로 중국을 삼고 있다", "조국이 중국의 간첩일 수 있다는 증거는 조국이 중국으로부터 사업상 관계를 명목으로 어떤 뇌물을 받았고 그 뇌물을 받는 통로가 바로 요즘 그렇게 논란이 되고 있는 조국 가족이 투자한 이 사모펀드라는 곳이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렇게 투자하기로 한 조국 일가가 이 펀드로 떼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중국 공산당이 이들에게 조국 일가에게 특히 조국에게 뇌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