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생활


올해 상반기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 9,000원 육박…서울은 2위, 1위는?

 

올해 전국 아르바이트 시급이 9,000원에 육박하는 것을 조사됐다.

 

16일 알바몬은 올해 상반기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각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960만건을 분석한 결과 평균 8,881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국 광역시도 중 아르바이트 시급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시간당 평균 급여가 9,126원이었다.

 

서울은 세종시보다 157원 적은 8,969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제주특별자치도(8,870원) ▲경기도(8,865원) ▲충청남도(8,813원)▲충청북도(8,790원) ▲강원도(8,760원), ▲인천광역시(8,747원) ▲대전광역시(8,719원) ▲부산광역시(8,711원) 등도 평균 8,700원 이상을 기록, 비교적 시급이 높은 곳으로 꼽혔다.

 

반면, 광역시도 중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곳은 전라북도로, 평균 8,581원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전라남도(8,590원) ▲경상북도(8,604원) ▲광주광역시(8,639원) 등이 뒤를 이었다.

 

상반기 전체 평균 시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평균 9.9%, 797원이 올랐다.

 

전국 광역시도 중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시급 인상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충청북도로, 873원(11.0%)이 올라 평균 시급이 8,790원이었다.

 

가장 낮은 인상폭을 보인 곳은 464원, 5.4% 오르는 데 그친 세종특별자치시였다.

 

시군구별로 상세화한 시급 순위에서는 서울시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알바몬이 상반기 전국 시급 빅데이터를 시군구별로 조사한 결과 서울시 강남구(9,189원)가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1~10위 중 총 6개 순위를 서울 시내 주요 구가 모두 차지했다.

 

상세 순위를 살펴보면 강남구에 이어 ▲영등포구가 9,083원으로 2위를 차지했고, ▲서초구(9,059원) ▲중구(9,038원)가 3위와 4위에 올랐다. ▲송파구(9,022원)는 6위를 차지했고, ▲동대문구(9,018원) 7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5위는 인천시 ▲중구(9,032원)가 차지했으며, 경기도 ▲하남시(9,012원) ▲화성시(9,004원) ▲가평군(9,003)원이 차례로 8위, 9위, 10에 올랐다.

 

올 상반기 전국에서 아르바이트 시급이 가장 낮았던 시군구는 충남 논산시(8,443원)였다.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인 8,350원과 93원 더 많은 수준이다.

 

이어 전북 ▲정읍시(8,479원)와 ▲완주군(8,488원) 경남 ▲밀양시(8,490원) 부산 ▲영도구(8,505원) 등도 상대적으로 낮은 시급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소비자원 "LED등기구 일부 제품 광효율·전자파 기준 부적합, 개선필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LED 조명에서 광효율과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1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시험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었다. 전자파장해 시험에선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에서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과 히포는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았다.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선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소비자원은 이런 시험 내용을 국가기술표준원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