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5℃
  • 구름조금경주시 11.6℃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정보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이대목동병원, 양천구 경증 치매 어르신들께 인지훈련 로봇 3개월 대여
이대목동병원이 수탁 운영하는 양천구치매안심센터가 치매예방 인지훈련 로봇 ‘보미’를 양천지역 경증 치매어르신들에게 3개월씩 무료로 대여한다. ‘보미’는 이대목동병원 로봇인지치료센터에서 국내 로봇 제조업체와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개발한 1:1 탁상형 로봇으로, 냉장고 내 식재료의 가짓수와 이름, 위치 맞추기와 같이 일상생활과 유사한 상황에서 기억력, 집중력, 언어능력 등을 훈련할 수 있는 20종의 인지훈련 프로그램이 탑재돼 있다. 이대병원이 양천구 지역 치매 어르신들을 위해 ‘보미’를 제공키로 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가족 간 교류가 힘들어 경증 치매 어르신들이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김건하 이대목동병원 로봇인지치료센터장(양천구치매안심센터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돼 초기 치매 환자 중 하루 종일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집 안에서 내내 TV만 시청해 급격히 병세가 악화되는 사례가 많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인지훈련 로봇 보미는 치매어르신의 인지능력에 따라 개인 맞춤별 훈련이 가능하고 환자의 얼굴, 목소리, 동작을 인식해 마치 손주와 함께 하듯이 치매 환자분들이 재미있게 인지훈련을 할 수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