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2.0℃
  • 맑음강릉 9.4℃
  • 박무서울 4.9℃
  • 박무대전 5.5℃
  • 박무대구 7.7℃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4.8℃
  • 흐림보은 2.9℃
  • 흐림금산 3.2℃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대표 선출에 민주당 "축하…선의 경쟁하자", 한국당 "막말 사과해야"

심상정, 전날 "자유한국당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
바른·민평 일제히 축하 메시지…한국당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 비전인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가 14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것을 축하했다.

 

반면, 한국당은 "자유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는 심 대표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 선출을 축하한다"며 "심 대표는 당선 일성으로 '민주당과 개혁경쟁을 넘어 집권경쟁을 시작하겠다"며 "국민을 향하고 국민을 위하는 선의의 경쟁이 국민의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그동안의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풍부한 역량과 경험을 지닌 심 신임대표를 통해 정의당이 다시 한 번 붐업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면서 "그동안 노동자와 농민, 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실질적으로 많은 기여도 해 왔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우리 사회의 등불이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심상정 정의당 당대표 선출을 축하한다. 정치개혁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함께 손잡고 여당을 견인해낼 것을 제안한다"며 "20대 국회 마무리를 앞두고 1차 선거제 게혁을 완수하고 분권형 개헌과 국민소환제를 본궤도에 올려놓는 것에 평화당과 정의당이 다시 한번 '개혁 선도 연대'를 가동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심상정 대표는 진보정당의 가능성을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에 유의하고 국민께 사과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새로운 출발을 향해 노력하는 열정에 축하와 기대를 전한다"면서도 "심 대표 주장대로라면 정의당의 길을 가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고 하는데, 국회 제1야당을 퇴출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의 비전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제1야당을 퇴출시키고 정의당처럼 집권여당의 2중대 역할에만 복무하는 위성 정당들만 가득하면 문재인 정권에 반대 입장을 가진 국민들의 목소리는 누가 대변하는가?"라며 "민심으로부터 멀어져 원내교섭단체에서 탈락한 정당의 대표로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퇴행적 발언이며 진보정당의 가능성마저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전날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뒤 "이 자리에서 단호하게 말씀 드린다. 이제 정의당은 정의당의 길을 갈 것"이라며 "한국 정치의 시계를 거꾸로 돌린 자유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고 집권 포만감에 빠져 뒷걸음질 치는 민주당과 개혁경쟁을 넘어 집권경쟁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