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9℃
  • 연무서울 30.7℃
  • 구름많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9.8℃
  • 맑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7.6℃
  • 박무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조금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경제


日 전문가 10명 중 9명 “수출 제재, 韓 기업 피해 높을 것”

전경련, 수출 제재 영향 긴급설문조사…장기화할 경우 62% “韓 기업, 더 큰 피해 입을 것”
48% “외교적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가장 바람직”

 

일본 전문가 10명 중 9명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제재로 인한 한국기업의 피해가 높을 것으로 우려하며, 우리 정부가 일본의 수출 제재 조치에 우선적으로 외교적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봤다.

 

14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 교역·투자 기업인, 증권사 애널리스트, 학계·연구계 통상전문가 등 일본 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핵심소재 3개 품목(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로오린 플리이미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한국 수출 제재의 영향에 대한 긴급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4%는 “한국기업의 피해정도가 매우 높다”, 40%는 “약간 높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제재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한국이 더 큰 피해를 입을 것(62%)”이라는 응답이 “일본이 더 큰 피해를 입을 것(12%)”이라는 응답의 약 5배에 달했고, 이번 수출 재제 조치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7월21일)와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70%가 “선거 이후에도 일본 정부가 수출 제재 조치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일본의 대한국 수출 제재가 장기화될 경우 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3개 외에 다른 소재에서도 추가 제재가 예상된다”며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소재들이 많으므로 이번 제재가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해 조속히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일본은 액정패널 소재에서만 반사방지필름 84%, 컬러 레지스트 71%, 편광판대형패널 62% 등의 시장점유율을 나타냈다.

 

일본 전문가들은 일본의 수출 제재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가장 바람직한 대응방법으로 ‘외교적 대화(48%)’를 꼽았다.

 

이어 ▲부품·소재 국산화(30%) ▲WTO 제소(10%) ▲2차 보복 대비(6%) 등 순이었다.

 

엄 실장은 “전경련은 일본경제졔와 오랫동안 쌓아온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대화로서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면서 “일본경단련과의 경재협력채널인 ‘한일재계회의’를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협력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강경화 장관, 가나 부통령 예방 …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지지 재확인
강경화 장관이 12일(금) 오전 에티오피아를 출발해 가나의 수도인 아크라에 도착, 가나 방문 첫 공식 일정으로 ‘마하무두 바우미아(Mahamudu Bawumia)’ 부통령을 예방하고 ▲한-가나 양국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 ▲서아프리카 해상안보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지역정세 ▲가나에 진출해 있는 우리기업 및 교민 안전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13일 외교부는 밝혔다. 가나는 2019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경제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아프리카 국가로 1992년 이후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어 온 서아프리카에서 민주주의를 선도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내 우리의 핵심 개발협력 파트너(유무상원조 합계 아프리카 내 4위) 국가다. 이번 강경화 장관의 가나 방문은 2006년 반기문 전 장관 이후 13년만이다. 강 장관은 양국이 1977년 수교 이래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질서라는 공동의 가치 아래 우호협력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오고 있으며, 故 코피아난 유엔 사무총장에 이어 반기문 사무총장을 배출한 각별한 인연이 있다고 하면서 향후 통상·투자, 개발 등 실질협력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했다. 바우미아 부통령은 가나는 한국을 발전모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