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5.7℃
  • 맑음부산 6.8℃
  • 흐림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1.9℃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국민 “日, 호감 간다” 12%…1991년 이후 최저치

“비호감이다” 77%…“한일 분쟁, 책임은 일본 정부” 61%
향후 1년 경기전망…“좋아질 것” 12%, “나빠질 것” 57%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10% 초반대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국갤럽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5명에게 일본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 간다(이하 호감도)”는 응답은 12%로, 1991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호감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20%를 밑돈 것은 2015년 광복 70주년 삼일절을 앞두고 이뤄진 조사에서 17%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호감이 가지 않는다(이하 비호감도)”는 응답은 77%였고, ‘모름/응답거절’은 10%였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1991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부침을 겪어 왔다.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이듬해인 2003년 35%, 일본의 시네마현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이 통과된 2005년에는 20%, 2011년 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 조사에서는 4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40%를 넘은 것은 이때가 유일하다.

 

한국갤럽은 이에 대해 한국인의 일본 정부, 내각 수반에 대한 인식을 반영하는 결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다섯 차례의 조사에서 한국인의 아베 총리에 대한 호감도는 3~6%에 그쳤고, 비호감도는 약 90%였다.

 

또한 일본 사람에 대한 호감 여부에 대해서는 “호감이 간다”는 41%,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43%였다.

 

연령대별로 20대에서는 일본인 호감도(51%)가 비호감도(29%)를 앞섰고, 30~50대는 호감·비호감이 모두 40%대로 비슷했다. 60대 이상에서는 호감도(32%)보다 비호감도(51%)가 높았다.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 책임이 어느 정부에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일본 정부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61%, “한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 17%, “양측 모두”는 13%였다.

 

특히, 20·30대(74%·79%)와 진보층(81%) 등에서 “일본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두드러졌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유일하게 “한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40%)”는 응답이 “일본 정부에 책임이 있다(33%)”는 응답을 앞섰다.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67%가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27%였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편, 향후 1년 경기 전망에 대해서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12%에 불과했다.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57%,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29%였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보다 3%p 줄었고, 비관 전망은 8%p 늘었다.

 

한국갤럽은 14개월 연속 비관 전망이 낙관 전망을 앞선 것으로, 2017년 9월 이후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4%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33%가 “나빠질 것”, 50%는 “비슷할 것”이라고 했다.

 

향후 1년간 실업자 증가 여부와 관련해서는 57%가 “증가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을 내놨고, “감소할 것”·“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15%, 22%였다.

 

노사분쟁은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5월 49%, 6월 57%, 7월 61%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자세한 설문조사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