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4.6℃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경제


2020년 최저임금, 2.87% 오른 8,590원…역대 세 번째 낮은 인상률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87%, 240원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

 

1998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인상률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11일 오후 4시부터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서 제12차 전원회의를 시작, 12일 새벽까지 이어진 제13차 전원회의에서 27명 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사용자 측의 8,590원과 노동자 측의 8,880원을 놓고 표결을 벌인 결과 15 대 11(기권 1)로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했다.

 

이로써 내년도 최저임금이 반영된 월급(209시간 기준)은 올해보다 5만160원 오른 179만5,310원이 된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이 2.87%로 결정되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하며 속도를 내던 최저임금 인상은 사실상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조경태 “유승준 위해 젊은이들 바보 만들지 말라”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1일 가수 유승준(43)에 대한 비자 발급 거부가 위법하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정부는 신성한 병역의 의무를 다한 수많은 젊은이들을 바보로 만드는 우를 더 이상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 의무를 저버리고, 조국을 버린 자를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줘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유승준은 과거 국민의 사랑을 받던 연예인으로 ‘군대에 가겠다’는 말을 수차례 강조하고 신체검사까지 받으며 대한민국 모두를 농락하고선, 입대 3개월 전인 2002년 1월 몰래 빠져나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며 병역을 거부했다”며 “거짓말은 국민들에게 엄청난 실망을 안겼고, 특히 젊은이들의 박탈감으로 인한 비난 여론은 극에 달했다”고 꼬집었다. 조 최고위원은 당시 유승준이 ‘2년 반 공익 근무를 하고 나면 내 나이가 서른이라 댄스 가수로서 생명력이 없다’고 해명한 부분에 대해선 “국방의 의무를 걸림돌로 생각했다면 최소한 군대 가겠다는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자신의 팬은 물론 그의 노래를 즐겨듣던 많은 대한민국 국민과 병무청을 기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