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6℃
  • 흐림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7.9℃
  • 연무대전 24.0℃
  • 대구 21.7℃
  • 울산 19.1℃
  • 광주 20.4℃
  • 부산 20.4℃
  • 흐림고창 22.3℃
  • 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제


정부 “韓 경제, 수출·투자 흐름 부진 지속…대외여건 불확실성 확대”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생산은 완만하게 증가했으나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2019년 6월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을 발간하고, “중국 등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미중 통상마찰이 확대되는 등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우리 경제를 진단하면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2016년 12월 이후 2년 4개월만인 올해 4월과 5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다만, 앞선 평가에서는 생산과 투자, 수출 모두 흐름이 부진하다고 봤지만, 이번에는 생산을 제외한 투자와 수출만 부진하다고 진단했고, “하방 리스크 확대”라는 표현 대신 “미중 통상마찰이 확대되는 등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린북에 따르면 4월 산업활동 주요 지표는 생산 증가세가 2개월 연속 유지되는 가운데, 소비와 건설투자는 감소하고 설비투자는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생산은 3월과 4월 광공업(2.1%→1.6%), 서비스업(0.5%→0.3%)이 각각 증가세를 이어가 전산업 생산은 전월비 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매판매와 건설투자는 4월 각각 1.2%, 2.8% 감소 전환했고, 설비투자는 3월 10.1% 증가에 이어 4월도 4.6% 증가하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출은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 중국 등 세계경제 둔화 영향으로 5월 중 전년동월대비 9.4% 감소하며 작년 12월 이후 6개월 연속 감소했다.

 

4월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4.2%), 의복 등 준내구재(△0.2%), 차량연료 등 비내구재(△0.2%) 판매가 모두 감소해 3월(3.5%)보다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작년 5월보다 0.4% 줄었고, 할인점 매출액고 1.0% 감소했다.

 

반면, 백화점 매출액(2.3%), 온라인 매출액(14.5%), 카드 국내승인액(7.6%)은 늘었다.

 

방한 중국인관광객 수도 40.6% 증가했다.

 

5월 소비자심리는 소비자동향지수가 97.9로 4월보다 3.7p 하락했다.

 

기업심리를 나타내는 경기실사지수(BSI)는 전월대비 1p 오른 76을 기록했고, 6월 전망은 2p 내린 75를 나타냈다.

 

5월 고용은 제조업 감소에도 불구하고 서비스업 증가세 확대에 힘입어 작년 5월보다 25만9,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4.0%로 작년과 같았다.

 

소비자 물가는 석유류 및 서비스 가격 안정세 유지 등으로 같은 기간 07% 상승했다.

 

5월 금융시장은 주가와 국고채 금리가 하락세를 나타내고, 환율은 상승(원화 약세)했지만, 6월 들어서 주가는 상승하고 환율은 하락하고 있다.

 

5월 주택시장은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수도권·지방 모두 하락했고, 거래 감소도 지속했다.

 

정부는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 및 집행 준비와 함께 투자·수출·소비 등 경기보강과제를 적극 발굴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