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동두천 29.1℃
  • -강릉 30.7℃
  • 맑음서울 28.9℃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30.2℃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9.5℃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24.9℃
  • -보은 28.5℃
  • -금산 28.4℃
  • -강진군 28.5℃
  • -경주시 31.1℃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정치


부시 전 대통령 "盧 대통령, 국익 위해 모든 일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 내"

23일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유족에 직접 그린 초상화 전달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대통령의 임기 중 대한민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해주신 중요한 동맹국이었다. 미국은 이라크 자유 수호 전쟁에 대한민국의 기여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알려진 대로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이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노 전 대통령의 유족에게 전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노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대통령을 생각했다"며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대통령을 생각했다. 저는 그리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 오늘 저는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한국을 넘어 북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노 대통령을 그릴 때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대통령께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며 "노 대통령이 생을 떠나실 때 '작은 비석만 세우라'고 하셨다. 그런데도 여러분들이 더욱더 소중한 경의의 마음을 가지고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며 "저 또한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 그리고 그 목소리를 내는 대상은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여느 지도자와 마찬가지로 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으셨고 목소리를 내셨다"며 "저희는 물론 의견의 차이는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 의견의 차이는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 그리고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다. 저희 둘은 이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희는 또한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하고 체결했다"며 "오늘날 양국은 세계 최대의 무역 교역국으로서 서로를 의지하고 있고 이 자유무역협정으로 인해 양국 경제는 크게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양국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비자면제프로그램에 포함하기도 했다"며 "한국의 국제무대에서의 중요한 위상을 인정하기 위한 결정으로 저희는 한국을 G20 국가에 포함했다"고 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