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8℃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0.6℃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정치


김성태, 박주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 고발…"법사위원으로서 검찰권 남용 압박"

"'KT 채용비리 수사'는 '김성태 죽이기'… 기획된 사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료를 내고 자신이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는 검찰의 'KT 채용비리 수사'에 대해 박 의원이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주민 의원은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사위원일 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크나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서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는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는 점을 삼척동자도 다 아는 마당"이라며 " 의원은 '청년에게 신뢰와 믿음을 주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며 같은 민주당 출신의 문희상 의장이나 변재일 의원 등의 친인척, 그리고 유은혜 의원과 노웅래 의원 등의 보좌진 등이 KT에 입사하게 된 경위와 관련된 의혹은 물론 박원순 시장 휘하의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에 대해서 말 한마디 뻥끗 조차하지 않는 치졸하고 가증스러운 작태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김성태 딸'이 KT에 입사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한다면 누가, 왜, 어떤 특혜를 베풀었는지는 분명하고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김성태'가 '무슨 역할'을 했는지 더 이상 밝혀지는 것이 없다면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억지로 수사를 강제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뿐만이 아니라 이 정권이 '문준용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않은 마당에, 아무리 '드루킹 특검'이 눈엣가시라고 하더라도 정치 도의상 더 이상의 '정치보복'은 이제 그만두기 바란다"며 "박 의원도 밑도 끝도 없이 '김성태를 죽이라'며 더 이상의 몽니와 생떼는 그만 부리고, 당초 본인이 무료변론을 자처했던 '김부선-이재명 스캔들' 변론은 왜 슬그머니 그만두게 됐는지, 본인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서나 먼저 해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주민 의원은 자신을 검찰에 고발한 김 의원에 대해 "제가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을 해주어서 매우 영광(?)스럽다"고 맞받아쳤다.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고 "기자회견이 직권남용이 될 수 있다는 어마어마한 상상력으로 큰 웃음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박 의원은 전날 KT새노조와 함께 KT채용비리 관련해 채용청탁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때도 말씀드렸지만 KT채용비리는 반드시 진상이 규명되고 잘못한 사람은 처벌되어야 하는 일"이라며 "채용청탁을 했다고 의심되고 있는 김성태 의원을 비롯한 유력인사들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철저히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찰과거사위, '장자연 사건' 수사 미진·조선일보 외압 확인…성범죄 확인 못해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20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의혹과 관련해 경찰과 검찰의수사 미진과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을 사실로 인정했다. 다만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와 장자연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은 확인하지 못했다. 과거사위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장자연 사건' 최종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지난 2009년 3월 배우 장자연씨가 기획사 대표 김종승씨의 강요로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당시 사건을 조사한 경기지방경찰청과 분당경찰서 합동 수사팀은 기획사 대표 김종승씨만 강요죄 등으로, 술접대를 받은 사람들을 강요방조죄 등으로 입건했지만강요 부분을 포함한 피의사실 대부분을 검찰에서 무혐의 종결했다. 과거사위가 조사한 의혹은 크게 8가지로 ▲기획사 대표 김종승에 의한 술접대, 성접대 강요 의혹 ▲김종승의 장자연에 대한 강제추행 및 추가 협박행위에 대한 수사미진 의혹 ▲장자연 문건 상의 '조선일보 방사장'에 대한 성접대 의혹, '조선일보 사장 아들'에 대한 술접대 강요 의혹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