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7.6℃
  • 제주 20.1℃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김성태, 박주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 고발…"법사위원으로서 검찰권 남용 압박"

"'KT 채용비리 수사'는 '김성태 죽이기'… 기획된 사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료를 내고 자신이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는 검찰의 'KT 채용비리 수사'에 대해 박 의원이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주민 의원은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사위원일 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크나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서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는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는 점을 삼척동자도 다 아는 마당"이라며 " 의원은 '청년에게 신뢰와 믿음을 주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며 같은 민주당 출신의 문희상 의장이나 변재일 의원 등의 친인척, 그리고 유은혜 의원과 노웅래 의원 등의 보좌진 등이 KT에 입사하게 된 경위와 관련된 의혹은 물론 박원순 시장 휘하의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에 대해서 말 한마디 뻥끗 조차하지 않는 치졸하고 가증스러운 작태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김성태 딸'이 KT에 입사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한다면 누가, 왜, 어떤 특혜를 베풀었는지는 분명하고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김성태'가 '무슨 역할'을 했는지 더 이상 밝혀지는 것이 없다면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억지로 수사를 강제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뿐만이 아니라 이 정권이 '문준용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않은 마당에, 아무리 '드루킹 특검'이 눈엣가시라고 하더라도 정치 도의상 더 이상의 '정치보복'은 이제 그만두기 바란다"며 "박 의원도 밑도 끝도 없이 '김성태를 죽이라'며 더 이상의 몽니와 생떼는 그만 부리고, 당초 본인이 무료변론을 자처했던 '김부선-이재명 스캔들' 변론은 왜 슬그머니 그만두게 됐는지, 본인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서나 먼저 해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주민 의원은 자신을 검찰에 고발한 김 의원에 대해 "제가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을 해주어서 매우 영광(?)스럽다"고 맞받아쳤다.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고 "기자회견이 직권남용이 될 수 있다는 어마어마한 상상력으로 큰 웃음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박 의원은 전날 KT새노조와 함께 KT채용비리 관련해 채용청탁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때도 말씀드렸지만 KT채용비리는 반드시 진상이 규명되고 잘못한 사람은 처벌되어야 하는 일"이라며 "채용청탁을 했다고 의심되고 있는 김성태 의원을 비롯한 유력인사들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철저히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