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1.0℃
  • 연무서울 27.5℃
  • 맑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7.0℃
  • 맑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성인 5명 중 3명 “감사 전하고픈 ‘인생 스승’ 없어”

 

우리나라 성인 5명 중 3명은 감사를 전하고 싶은 ‘인생 스승’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기억나는 스승으로는 ‘고등학교 은사’가 꼽혔다.

 

15일 알바콜은 스승의 날을 맞아 성인남녀 1,188명을 대상으로 ‘감사를 전하고 싶은 인생 스승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특별히) 없다” 62%, “있다” 3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인생 스승’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성(63%)이 남성(59%)보다 많았다.

 

가장 기억나는 스승은 고등학교 은사가 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초등학교 은사(16%) ▲대학교(대학원) 은사(16%) ▲중학교 은사(12%) ▲학원·과외 은사(9%) ▲취미·종교활동 관련 은사(6%) 순이었다.

 

취미·종교활동 관련 은사를 제외하면 전체의 75%가 학업과 관련한 인물을 스승으로 선택했다.

 

책이나 영화 또는 여행 등 실존하는 인물이 아닌 추상적인 경험을 스승으로 선택하기도 했다.

 

이들이 인생의 스승을 꼽은 이유는 ▲인생의 전환점을 찾는데 도움(30%) ▲평생 잊지 못할 이야기·명언을 해줌(30%)이 가장 많았고, ▲방황하던 유년기를 이끌어 줌(16%) ▲원하던 결과물을 얻도록 도와줌(16%)이 뒤를 이었다.

 

또한 알바콜은 이에 대한 교차분석 결과 고등학교 은사를 통해서는 인생의 전환점을 찾는데 도움을 받았고, 초·중학교 선생님에게는 잊지 못할 명언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