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 맑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7.7℃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9.2℃
  • 연무부산 13.0℃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

'서해수호의 날'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그 어떤 도발도 용서할 수 없으며 힘에는 힘으로 더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를 지키며 산화했지만, 바다와 함께 영원히 기억될 젊은 용사들의 이름을 떠올려본다"며 "제2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과 다섯 장병들, 천안함 46용사와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우리의 소중한 아들들을 깊이 추모한다.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영웅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어떤 순간에도 생명의 소중함을 잊지 않겠다"며 "평화의 바다가 용사들의 희생 위에 있다는 것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대구에서 열린 로봇 산업 육성전략 보고회에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보건소장은 ‘이재명 친형입원’ 부당성 따질 위치 아니야”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12차 공판이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렸다. 이번 재판은 이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지시 의혹 관련 검찰 측 핵심 증인인 전 분당구 보건소장 구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재판 전부터 관심이 쏠렸다. 당시 이 지사의 부당한 업무지시가 있었는지 여부가 관건이었는데, 이날 공판에선 구모씨가 애초에 부당한 지시인지 여부를 판단할 지위가 아니었다는 점이 쟁점으로 부각됐다. 구씨는 검찰 측 주 신문에서 지난 2012년 이 지사 측으로부터 보건소장의 감독을 받는 센터 등을 활용해 형님 고(故) 이재선씨에 대한 강제입원을 검토하라는 지시가 내려왔지만, 당시 절차가 부당해보여 이를 수차례 거절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구씨가 이 지사 지시의 부당성 자체를 판단할 위치가 아니라며 의아해 했다. 재판부는 이날 공판 말미에 “정신보건법을 보면 해당 사건의 판단 주체는 정신과 전문의나 자치단체장이지 보건소장이 아니다”라며 “보건소장이 조례에 근거해 시장의 위임을 받아 정신질환자 입원을 행하는 것도 독자적인 영역은 아니고 시장의 이름으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씨는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