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7.3℃
  • 흐림서울 6.0℃
  • 구름조금대전 7.9℃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9.6℃
  • 맑음고창 6.2℃
  • 맑음제주 10.7℃
  • 흐림강화 4.8℃
  • 구름조금보은 7.5℃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경제


최근 5년간 차량화재로 보험처리 8,955대…538억원 지급

현대차 4,072대로 가장 많아… 기아차 2,012대

 

최근 5년간 차량 화재로 지급된 보험금이 540억원에 이르고 보험처리 차량은 8,955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차량 화재로 인한 보험처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전부손해와 부분손해로 총 8,955대에 538억9,581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연도별로는 2013년 1,863대에 96억원이 지급됐고, 2014년 1,745대, 92억원, 2015년 1,745대, 116억원, 2016년 1,824대, 112억원이 지급됐다. 2017년에는 1,778대, 121억원으로 한 해 평균 1,790여 대, 107억원 가량의 보험금이 지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사별로는 현대차가 전체 화재발생 차량 가운데 45.5%인 4,072대로 가장 많았다. 보험금으로는 202억원 가량 지급됐다. 이어 기아차가 2,012대, 99억원, 대우 544대, 21억원, 쌍용 430대, 20억원, 삼성 386대, 17억원 순이었다.

 

수입차 중에는 최근 화재사고로 논란을 일으킨 BMW가 154대, 29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벤츠 141대, 29억원, 아우디 57대, 11억원 순이었다.

 

화재 차량 1대당 평균 보험금액은 전손의 경우 833만원이었으며, 벤츠가 2,917만원, BMW가 2,530만원이었다. 반면 현대차는 695만원, 기아차는 706만원이었다.

 

분손일 경우 평균 보험금은 350만원으로, 벤츠가 1,094만원, BMW가 1,010만원이었으며, 현대차는 278만원, 기아차는 259만원이었다.

 

아울러 민 의원이 소방청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발생한 차량 화재 건수는 현대차가 1,163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차가 429건, 한국GM이 207건, 르노삼성이 85건, 쌍용차가 75건으로 뒤를 이었다.

 

외제차 중에서는 BMW가 58건으로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 31건, 아우디 15건의 순이었다. 1만대 당 화재 건수는 BMW가 1.5건으로 가장 많았다.

 

민 의원은 "연간 국내에서 발생하는 차량 화재만 5,000여건으로 원인 미상의 화재도 많지만, 소비자가 제조사의 결함을 인정받아 배상을 받는 경우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원인 미상의 차량 화재 발생 시 억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전문 기관의 조사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