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아리셀 화재, 통합지원센터 설치 등 경기도 지원 대책 발표

2024.06.25 00:11:02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로 22명 사망, 8명 중경상
-통합지원센터 설치, 부상자 생활안정 지원, 외국인 희생자 장례 절차 지원 등
-사고 수습과 병행,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수립

화성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경기도가 통합지원센터 설치, 부상자 생활안정지원, 희생자 장례 절차 지원 등 경기도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24일 저녁 8시경 화성시 서신면 사고 현장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의 사고 수습과 후속 대책을 내놨다.


이날 오전 10시 31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의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나 현재까지 2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으며 1명은 실종 상태다.

김동연 지사는 유족 지원과 부상자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우선 화성시와 함께 화성시청 대회의실에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24시간 운영하며 유가족과 부상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통합지원센터’에는 경기도 직원도 참여해 사상자 관련 안내, 민원 접수, 장례 절차·피해지원 상담 등의 역할도 할 예정이다. 


특히 도는 희생자가 안치된 장례식장과 부상자 입원 병원 등에 경기도 공무원을 1:1로 배치해 사망자와 유가족에 대한 법률과 보험상담 등 지원절차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또, 부상자에 대한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한편 재난현장 피해 복구도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희생자에 대한 장례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이뤄지도록 하고 외국인 유가족에게도 전담 직원을 배치해 필요하다면 항공료와 체류비, 통역 서비스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고 수습과 병행해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도내 유해화학물질사업장 5,934곳과 88개 리튬 관련 사업장은 물론 에너지, 반도체 등 첨단산업과 리튬배터리 사업장의 문제점을 정밀 점검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이날 정오 사고 현장을 찾아 화재 진압 과정을 살펴봤다고 밝힌 김동연 지사는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가 없다. 불의의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빈다”며 “유족 지원과 빠른 회복을 위해서 경기도가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인 안자영 기자 aajjyy999@naver.com
Copyright @2012 M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주)방송문화미디어텍|사업자등록번호 107-87-61615 | 등록번호 서울 아02902 | 등록/발행일 2012.06.20 발행인/편집인 : 조재성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23 한국금융IT빌딩 5층 | 전화 02-6672-0310 | 팩스 02-6499-0311 M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