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최고위원 출마 공식화..."당에 '소울메이트' 될 것"

2024.06.24 14:47:18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수석 대변인(재선, 충남 보령 서천)이 7월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화했다.

 

장 의원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이라며 "당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 이번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싸워야 할 때는 당차게 싸우고, 힘을 합쳐야 할 때는 누구와도 협력하고 포용하겠다"며 "늘 국민과 당원의 뜻을 받들어 국민이 잘사는 대한민국, 당원이 자랑스러워하는 ‘백년 보수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기준은 언제나 ‘국민의 눈높이’"라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최고’ ‘소울메이트’가 되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총선이 끝나고 두 달여가 지났지만, 아직도 패배의 충격은 가시지 않고 있으며, 변화의 당위성은 느끼고 있지만, 변화의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수 의석을 차지한 야당은 국민의 뜻을 오독하고 연일 폭주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의석수에서 절대적으로 밀리고 이곳저곳에서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지만, 국민은 여전히 국민의힘을 질책하고 있다"며 "국민은 우리에게 “아직 멀었다”고 하시며 “더 변하라”고 하신다"고 변화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의석수가 부족한 국민의힘이 절대 다수의 야당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민심’이라는 창과 방패를 들고 싸우는 것"이라며 "민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동혁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 출마선언문(전문)

 

존경하는 당원 여러분 , 그리고 동료시민 여러분!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하려 합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입니다. 힘든 일이 될 것입니다. 제 부족함도 드러날 것입니다. 

그러나 정치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입니다. 당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습니다.

 

총선이 끝나고 두 달여가 지났지만, 아직도 패배의 충격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변화의 당위성은 느끼고 있지만, 변화의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수 의석을 차지한 야당은 국민의 뜻을 오독하고 연일 폭주를 일삼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신격화하고 있고, 이재명 대표는 민주당의 사당화를 마치고 국회마저 사유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의석수에서 절대적으로 밀리고 이곳저곳에서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지만, 국민은 여전히 국민의힘을 질책하고 있습니다. 국민은 우리에게 “아직 멀었다.”고 하십니다. “더 변하라.”고 하십니다.

 

의석수가 부족한 국민의힘이 절대 다수의 야당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민심’이라는 창과 방패를 들고 싸우는 것입니다.

 

민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정부와 대통령실에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민심을 얻기 위해서라면 힘든 일도, 불편한 일도 피하지 않겠습니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 고 나아가겠습니다.

 

저는 그것이 결국에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이루는 길이라 고 믿습니다.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그리고 동료시민 여러분!

 

저는 총선이 끝난 이후 많은 날을 고민 속에 보냈습니다. 

총선 패배의 아픔 을 곱씹으며 부족했던 점들을 되짚어 보았습니 . 

부족했던 저를 자책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나름의 결론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바로 당의 시스템을 바꾸어 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무처를 보다 유기적이고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바꾸어야 합니다.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혁신해야 합니다. 

홍보기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야 합니다. 

당직자들이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분위기 를 만들어야 합니다. 

원외당협위원장들이 국회 밖에서 싸울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합니다. 

원외당협위원장들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당직의 문을 열어야 합니다. 

미리미리 훌륭한 인재를 발굴해서 영입하고 당의 유능한 정치적 자산으로 키워야 합니다. 당의 체질을 개선하고 체력을 키워야 합니다. 그래서 작지만 강한 정당, 능력 있는 집권 여당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국민의힘 지도부는 ‘새로운 대한민국’, ‘건강한 보수혁신’, ‘의회정치 복원’이라는 힘든 숙제를 떠안게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를 극복하고, 낡은 정치를 개혁하는 일.

국민의 힘을 건전한 보수로 변화시키고, 당원이 자부심을 갖도록 하는 일.

견제와 균형 속에 여야가 협치하는 의회정치를 복원하는 일.

 

이 모든 것은 국민의힘이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는 것’ 에서 시작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당의 체질을 바꾸고 체력을 키워야 합니다.

 

그 일에 제 작은 힘을 보태겠습니다. 그리고 저부터 변하겠습니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싸워야 할 때는 당차게 싸우고, 힘을 합쳐야 할 때는 누구와도 협력하고, 포용하겠습니다. 늘 국민과 당원의 뜻을 받들어 국민이 잘사는 대한민국, 당원이 자랑스러워하는 ‘백년보수정당’을 만들겠습니다.

 

기준은 언제나 ‘국민의 눈높이’ 입니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최고’ 의 ‘소울메이트’가 되겠습니다.

뜨거운 지지와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다훈 기자 dahoon@m-economynews.com
Copyright @2012 M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주)방송문화미디어텍|사업자등록번호 107-87-61615 | 등록번호 서울 아02902 | 등록/발행일 2012.06.20 발행인/편집인 : 조재성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23 한국금융IT빌딩 5층 | 전화 02-6672-0310 | 팩스 02-6499-0311 M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