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민회관. 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된다

2024.06.20 09:23:45

행정과 시의회, 주민 참여 속에 시민회관 철거 전 현장시찰 진행

이충우 여주시장이 지난 17일 여주시민회관 재생사업 추진에 따라 시민회관 철거 전 현장시찰에 나섰다. 이날 현장시찰에는 이 시장을 비롯한 행정관계자와 정병관 여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여주시민회관 주민협의체(대표 양종수) 위원들이 함께했다.

 

 

이번에 철거되는 시민회관은 1984년도 지하1층~지상3층 총면적 2,179㎡, 430여석 규모다.지난 1985년 군민회관으로 개관해 2013년 여주시 승격에 따라 시민회관으로 명칭이 변경되었으며, 40년간 여주시민을 위한 각종 행사․공연, 관내 사회단체로부터 사용되어 왔다.

 

여주시는 2019년 정기안전 점검 결과 D등급을 받아 건축물 노후화로 재건축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2021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후 2023년 현상공모를 통해 여주시민의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전시, 공연, 행사 등의 공간으로 건축한다. 개관은 오는 2026년이다.

 

경기 동부 전관영 기자 jky7536@naver.com
Copyright @2012 M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주)방송문화미디어텍|사업자등록번호 107-87-61615 | 등록번호 서울 아02902 | 등록/발행일 2012.06.20 발행인/편집인 : 조재성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23 한국금융IT빌딩 5층 | 전화 02-6672-0310 | 팩스 02-6499-0311 M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