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뇌와 같은 차세대 AI반도체 개발 착수

2024.02.21 14:58:26

-삼성전자, 미 실리콘 밸리에 AGI 컴퓨팅랩 신설

-엔비디아 GPU 대체할 핵심 칩 만들기로

 

 

오늘자(21일) 매일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인간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는 '범용 인공지능(AGI)' 개발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특별 연구조직을 신설하고 이 분야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했다.

 

범용 인공지능(ACI)는 사람의 수준과 동등하거나 그 이상의 능력을 지닌 인공지능을 의미하며 그래픽처리장치(GPU)가 AI 두뇌의 역할을 해왔다면 차세대 AGI 반도체는 더 많은 데이터를 더 빠르게 연산하고 소모전력 역시 큰 폭으로 낮아야 한다.

 

이 조직의 리더는 구글의 텐서처리장치(TPU) 개발자 출신인 우동혁 박사(SVP)가 맡는다. 그는 구글에서 TPU 플랫폼을 설계했던 3명 중 한 명이다.

 

삼성전자의 이 조직은 'AGI컴퓨팅랩'이라는 명칭으로 운영된다. AGI컴퓨팅랩은 미 현지에서 '마이크로아키텍' 수석 개발자 등 핵심인력 채용 공고를 내면서 조직을 확대하고 있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AI 반도체의 두뇌 역할을 담당하는 핵심 칩보다는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연산을 돕는 메모리반도체를 중심으로 시장에 대응해왔다. 이제 메모리를 넘어 AGI 칩 개발에 본격 뛰어든 것은 AI 시장의 핵심 분야를 정조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AI 시장이 이제 막 꽃을 피운 만큼 차세대 AGI 칩 시장을 두고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의 선점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각국을 방문해 투자자금을 끌어모으고 협업관계를 모색하는 것도 AGI 칩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손정의 회장이 AI 반도체 기업을 설립하기 위해 1000억달러(약 133조원)의 자금을 모집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것도 같은 맥락이다.

 

글로벌 종합반도체기업인 삼성전자가 AI 두뇌 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그래픽처리장치(GPU)로 세계 AI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아성을 흔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도 차세대 AGI 칩 개발에 뛰어든 만큼 AI 반도체 패권 경쟁은 한층 치열한 생존 싸움으로 전개될 공산이 크다.

 

정우성 포스텍 교수는 "AGI 칩 분야에서 반도체 강자들을 중심으로 완전히 새로운 판이 깔리고 있다"며 "시장판도 역시 예측불허로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무 본부장 기자 sy104@m-ecoonomynews.com
Copyright @2012 M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주)방송문화미디어텍|사업자등록번호 107-87-61615 | 등록번호 서울 아02902 | 등록/발행일 2012.06.20 발행인/편집인 : 조재성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23 한국금융IT빌딩 5층 | 전화 02-6672-0310 | 팩스 02-6499-0311 M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